비밀의 노선 - 성수동....눈길 닿는 곳.

 

 

 

 

 

 

 

 

 

 

 

 

 

 

 

 

 

 

# <24-25> Kings of convenience

 

길 위의 초대를 받다.

초대장도 기약도 없는 무심한.

발길 닿는 대로 걸어가다 보면 어딘지 익숙한 내음도 나고

낯설어 “헉 잘못 들어왔나?” 하며 당황스런 미소도 지어보고.....

회색빛의 공간들을 추억 쌓기하며 돌아다니는 발걸음은

어느새 노을빛으로 물들어 앨범 한 켠에 자리 잡는다.

 

그 누군가의 초대에 감사하며........

# <cross the roads> - 캐스커

 

비썸카페 - 실타래같은 포근함과 할 수 있다는 힘을 주는.

 

뚝섬역에서 서울숲역으로 오는 골목안의

비썸카페.

비교적 큰 전시공간과

따뜻함이 가득한 커피향. 마음 위로해 주는 커피콩.

이들을 만날 수 있게 해주는 마음 고운 사랑씨가 있다.

지난해 일을 하다가 인연이 되어 전시까지 하게 된 나에게는 무척 고마운 곳이다.

                                                                                                                                                                                                             빨간 그리움........

                                                                                                                  핫쪼꼬가 방긋 웃다......

전시장 풍경(2017.12월 나의 전시 중)

 

#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O.S.T

 

훔볼트카페 - 지혜롭고 합리적인 느낌.

성수역 3번 출구에서 가로수길 따라 쭉 내려오면,..........

대문자 H라고 쓴 심플한 간판과 함께

커다란 유리창 안으로 맛있는 빵과 온갖 커피기구들이 기다리고 있다.

성수동에 일이 있을 때 가끔 들러 향과 멋을 즐기기도 한다.

지하 1층은 갤러리와 널찍한 탁자들과 의자들로

마치 예술가들의 아지트가 되는 듯한 기분이 든다.

유화냄새 자욱했던 파리의 방랑자처럼.......

                         홈볼트​ 카페

                                                                                       

          커피의 잔인함으로 위로받다 (illust by 최제희) 

훔볼트카페 지하1층 마음에 드는 자리...

맛.멋 (illust by 최제희)

성수동....... 맛.멋.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섬.

​최제희

© 2018 by 마디마디